[한인 뉴스] 허정윤 총, 한인 최초 NYPD 고위직 내정 > 로컬 뉴스

본문 바로가기

로컬 뉴스

[한인 뉴스] 허정윤 총, 한인 최초 NYPD 고위직 내정

페이지 정보

본문

뉴욕경찰(NYPD)에서 경무관급 한인 고위 간부가 처음으로 나왔다.

지난 27일 뉴욕경찰과 뉴욕 한국총영사관에 따르면 허정윤 총경(Inspector)이 데퓨티 치프(Deputy Chief)로의 승진이 내정됐다. 허 내정자는 오는 28일 진급식에서 새 보직을 통보받을 예정이다.

데퓨티 치프는 일선 경찰서를 책임지는 총경보다 한 등급 높은 고위 간부직이다. 계급장도 총경을 상징하는 '독수리'에서 군의 장성급과 같은 별 1개로 바뀐다.

허 내정자는 지난 1998년 뉴욕경찰의 한인 첫 여성 경관으로 임용됐다.

이후 맨해튼과 퀸스 등 한인 거주 지역에서 근무하면서 경력을 쌓은 그는 지난 2022년 한인 최초로 경정으로 승진한 데 이어 2023년 연말 한인 최초로 총경으로 승진하는 등 뉴욕경찰에서 '한인 최초' 기록을 양산한 바 있다.

이번 승진은 총경 승진 결정 후 약 6개월 만이다.

허 내정자는 승진 소감에 대해 한인 최초로 별 계급장을 달게 된다고 생각하니 감회가 새롭고 한인으로서 '뭔가 해냈구나'라는 실감이 든다며 뉴욕경찰 내 한인들의 존재감을 알릴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.  
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회원Login

회원가입
이번호 신문보기 더보기

회사소개(KOR) | 광고&상담 문의
TEKMAX LLC.
7290 Samuel Dr #305, Denver, CO 80221
TEL. 888-2567-888 | E-MAIL. support@tekmaxllc.com
Copyright © TEKMAX LLC. All rights reserved.
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.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

팝업레이어 알림